봄과 여름 즈음

150627 비비추꽃 터지자 장맛비가 눅눅하다 누구 하나 오라가라 한 마디 없었지만 기다리는 마음보다 오는 맘이 더 급할까 꽃 피우랴 비 뿌리랴 늘히 서툰 저 발걸음 150415 봄비 오더니 겨울도 묻어왔네 찬바람 급히 불어 목련꽃은 피다 말고 젖은 아스팔트 우엔 아직 봄이 남아있네 진 꽃인들 누가 꽃이 아니라 하랴